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각 포털에선 '걸친녀'라는 동영상이  검색어 순위에 올랐다.

얼마전 '사과녀','바나나녀' '계란녀', 무슨녀 참  많은 '녀'들이 등장 했다.
이상하게 무슨 '남'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왜일까?

마케팅에 4b원칙이 고전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그중 아름다운 여인을 빼 놓을수 없을 것이다.

그럼 왜 이리 무슨 녀 시리즈가 많이 등장하고 이슈를 끌을까?

원인은 뻔하다. 그간 등장했던 바이럴 동영상의 주인공 외모가 이쁜 여인의 행동이라는 점이다.

이제 지겨울 만도 한데 많은 인터넷 신문들은 호기심 및 방문자 유도를 위해 기사를 재 생산해 내고,

또한 각 블로거들또한 방문자 유도를 위해 검색어 위주로 포스팅을 하다보니 관련 글들만 수백개가 탄생한다.

이러니 별 내용도 없고 전달하고자하는것도 불분명하고 재미도 없는 동영상들이 의미없이 인터넷을 달구고 있다.

걸친녀에 관련된 댓글만 봐도 모두 나오는 여인이 이쁘다, 몸매 좋다라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몸매좋고 이뿐 여자가 비싼 차를 타고가는것, 황단보도에 중앙에 접근하자 시민들이 차를 뒤집는다는

논리적이지도 못하고 영상도 아마추어와 프로의 중간 쯤 어정쩡한 상태의 퀄리티로 무얼 말하고자 한건지....

 이제 바이럴을 하더라도 아이디어에 대한 고민이 필요할것 이다.

단순히 찍어서 올리는게 중요한게 아니고 전략과 마케팅을 생각해야 할것이다.

노출 많이된다고 무조건 좋은것은 아니다.
우리나라의 인터넷 문화는 얼마나 많이 나타나느냐로 모든 결과를 측정하려는 잘못된 문화인식이 존재 한다.

이런식이라면 지하철 노출녀나, 명동 노출녀를 하면 더 많은 관심을 끌수 있을 것이다.
(얼마전 명동 '와이셔츠 녀'도 있었던걸로 기억 된다.)

각 회사나 기관의 마케팅 담당자들도 광고 효과에 대한 고민을 좀더 싶게 생각하여야 할것 이다.

무조건적인 노출은 인터넷의 공해로 남게 될것 이다.

이제 '무슨녀' 시리즈는 그만 좀 나왔으면 좋겠다.......
신고
Posted by onemore o2ge

가족들 : 청와대 앞에가서 드러누움

한겨레, 경향, 미디어 오늘 : 광산 붕괴는 4대강 지반 침식 탓

아고라 : 저는 현직 지질학과 조교수 입니다...

네이트 베플 : 여러분 뭔가 시점이 절묘하지 않나요? 뭔가 덮으려는...

디씨: 바람핀 광부 싸이 찾음...

광진요(광산의 진실을 요구 합니다) : 광부들중 학력 위조한 사람이 있다...

노동계 : 이게 다 MB때문이다....

o장관 : 이게 다 대통령님이 구해주신거야?

한나라당 : 지난정권때 허가해준 광산

민주당 : 무능한 정권의 현실을 보여주는 일

민노당 : 광부 특별법 제정을 주장 한다..

진보신당 : 시청에서 촛불을 든다...

기독교 : 광부 특별 헌금을 걷는다...
........



지금 우리 네티즌들이 이런 보습이 아닐까 하네요...

뭔가 의심하고 이유를 찾고 핑계를 찾으려는 ...


신고
Posted by onemore o2ge

유세윤 정말 재미있게 사는것 같습니다.

전화받는 장동민이나 눈물 쥐어짜는 유상무상무나...

참 재미있게 사는것 같아 부럽네요...


신고
Posted by onemore o2ge
와 유세윤 장난만으로 하는 노래가 아닌듯 합니다.

이번 노래에서는 듀스 풍의 느낌이 나는것 같아요.....


신고
Posted by onemore o2ge

서울의 노른자

서울시장의 노른자


 
신고
Posted by onemore o2ge

신고
Posted by onemore o2ge
아이들에게 선물할때 어떤걸 사야 할지 무척 고민 되셨죠?

이제 그런 부담 없습니다.

모두를 만족 시킬만한 제품이 나왔습니다..


신고
Posted by onemore o2ge


절묘한 배경과의 조화.

그걸 찾아내는 타이밍 거기에 사진의 묘미가 있는것 같습니다.

 

신고
Posted by onemore o2ge

중국집 군만두 서비스 - 얼마부터 시작인가?

영원히 풀리지 않는 숙제 - 엄마가 좋은가 아빠가 좋은가?

신의 영역에 도전하는 숨겨진 진실 - 키높이 깔창 허용해야 하는가?

셜록 홈즈도 속아버린 완벽한 트릭 - "오빠 믿지?" 과연 믿어야하는가?

불특정 다수를 노린 테러 - 음식점 배달 "방금 출발했어요" 과연 믿어야하는가?

당신이 간과한 혈육 - 식당이모 과연 가족으로 인정해야하는가?

솔로몬도 두 손을 든 미스테리 - 영화관 의자의 팔걸이 과연 어느 쪽이 내 것인가?

인류가 낳은 재앙 - 노래방 우선예약 권리인가 범죄인가?

금녀의 벽을 넘는 유일한 존재 - 청소 아줌마의 남자화장실 출입 특권인가 업무인가?

제 13차 교육과정의 일등공신 - 까다로운 변선생 선생으로 인정해야하는가?

신용을 잃어버린 이 시대의 자화상 - "야 언제 밥 한번 먹자" 과연 언제 먹을 것인가?

인류의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 로맨스 - 114안내원의 안내멘트 "사랑합니다 고객님" 진정 날 사랑하는 것인가?
신고
Posted by onemore o2ge